중고폰 시장, 대세는 삼성전자…'갤럭시S7' 1위

중고폰 시장, 대세는 삼성전자…'갤럭시S7' 1위

최종수정 : 2017-10-10 10:56:26
▲ 9월 중고폰 판매 순위. / 착한텔레콤

중고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대세로 떠올랐다.

착한텔레콤은 지난 9월 한 달 동안 국내 주요 채널에서 판매된 중고폰 2023건을 분석한 결과, 삼성전자의 판매량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착한텔레콤은 오픈마켓·소셜커머스·자사쇼핑몰 등의 온라인 판매량과 CJ헬로모바일·KT엠모바일·앤텔레콤 등 알뜰폰 사업자에 공급된 판매량을 토대로 중고폰 판매량 상위 10개 모델을 발표했다.

1위는 전체 판매량 중 15.7%를 기록한 삼성전자 '갤럭시S7'이 차지했다. '갤럭시노트5'가 14.7%, '갤럭시S7엣지'가 9.6%로 그 뒤를 이었다. 3개 제품의 점유율이 전체 중고폰 중 40%를 차지한 셈이다. 특히 10위 내에 삼성전자 제품은 7개를 기록했다. 착한텔레콤 측은 중고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높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애플은 '아이폰6S'가 8.5%로 4위를 기록했다. '아이폰6'가 3.3%, '아이폰6플러스'가 3.2%를 기록해 각각 7위와 8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중고폰 판매량에서 상위 10위 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최근 중고폰 시장에서 고가의 상위 모델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고 중고폰의 선택 기준이 가격이 아닌 성능으로 바뀌고 있다"며 "9월부터 시행된 선택약정할인 25% 상향를 비롯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단말기 완전 자급제 등의 환경 변화로 고가 중고폰의 인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