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갈등에 中기업들 한국투자 뚝, 韓에서 더이상 배울게 없다?

사드갈등에 中기업들 한국투자 뚝, 韓에서 더이상 배울게 없다?

최종수정 : 2017-09-18 15:16:27

#. 허위공시와 회계 문제로 신뢰가 바닥까지 떨어졌던 중국원양자원. 결국 상장폐지 수순을 밟고 있다. 중국원양자원은 지난 2009년 5월 코스피에 상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사업연도 감사보고서가 외부감사인인 신한회계법인으로부터 '의견 거절'을 받으면서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다. 부정거래, 허위공시, 증자 번복 등으로 대표가 검찰 고발을 받은 상황에서 올해 반기보고서가 다시 한 번 '의견 거절'을 받으며 상장폐지가 최종 결정됐다. 이 기간에 중국원양자원은 수차례 거래소로부터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감사를 맡은 회계법인은 중국원양자원의 허위공시 등으로 재무제표와 감사 증거를 신뢰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 증시에 상장된 ING생명. ING생명의 최대주주인 MBK파트너스는 지난해 ING생명의 매각을 추진했으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인해 불발되자 올해 다시 상장으로 방향을 돌렸다. MBK파트너스는 당초 ING생명을 중국계 자본에 매각하고자 했다. 하지만 인수가격 문제와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 내 여론 악화 등 이유로 결렬됐다. 그러자 곧바로 IPO를 통해 투자금 회수로 방향을 급선회한 것이다.

먹성을 자랑하며 황소개구리로 불리던 '왕서방(중국 자본)'이 한국투자를 확 줄였다. 사드 배치에 따른 반한 감정과 혹시 모를 중국 정부의 칼날을 피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자본시장에서는 자진해서 발을 빼면서 먹튀 논란이 일고 있다.

하지만 기술격차가 줄면서 한국시장에 더이상 먹거리가 없어서라는 해석도 있다. 사드 핑계를 댈게 하니라 한국은 "어떻게 중국을 추격할까"고민해야 할 처지에 와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중국에 정통한 투자금융(IB)업계 한 관계자는 "한 때 이들은 한국시장이 아닌 중국시장을 겨냥한 기업 투자와 인수를 해 왔다. 중국에서 한국 기업의 상품과 서비스가 인기를 끌다 보니 한국 기업의 힘을 빌려 자국 시장을 공략하고자 하는 중국 기업이 많았다"면서 "하지만 사드 갈등으로 반한 감정이 극에 달하면서 이러한 전략마저 먹히지 않게 돼 투자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한국 발길 뚝 끊겨

18일 메트로신문이 산업통상자원부가 공시하는 '외국인투자기업 정보'에 등록된 중국 기업을 조사한 결과, 올해 8월말까지 국내에 진출(신규 법인 설립)한 중국기업은 158개에 불과하다.

지난해 같은기간 247개사의 63.96%에 머물렀다.

통계가 집계된 지난 91년 7월 1일부터 올 1월 9일 사이 우리나라에 중국인이 세운 기업 수는 총 2919개개였다.

이는 중국인이 인수합병(M&A) 방식으로 국내 기업을 사들이거나 직접 한국에 공장 등을 차려 세운 법인 등을 모두 합한 수치다. 특히 한국에 세워진 중국 기업 중 64.81%인 1892개는 2010년 이후에 세워졌다. 지난해 이후에는 516곳이 한국땅에 터를 잡았다.

자본시장에서도 중국기업의 발길이 뚝 끊겼다.

올해 중국기업이 한국거래소의 문턱을 넘은 것은 컬러레이 단 한 곳이다. 하지만 찬밥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컬러레이의 일반 공모도 0.73대 1로 청약 미달 사태를 겪었다. 주가도 공모가(3800원)를 밑돌고 있다.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하려는 기업들도 줄어 현재 상장 예비심사 중인 중국 기업은 윙입푸드 한 곳 뿐이다.

한국 증시에서 자본을 끌어 쓴 중국 기업들의 탈 상장 행보도 이어지고 있다. 이른바 자본 먹튀들이다. 2007년 이후 23개 중국 기업이 국내 증시에 입성했지만 퇴출당한 곳은 8곳이며, 중국원양자원까지 포함하면 9곳으로 늘어난다. 퇴출 위기에 몰렸던 타일 업체 완리는 가까스로 상장폐지는 면했지만 2017년 반기보고서 미제출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돼 매매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결국 피해는 투자자들 몫이다.

투자자 보호 장치가 사실상 전무해서다. 상장을 주관하면서 수수료를 버는 증권사들은 중국 기업이 제공하는 제한적인 정보에 기대 실사 보고서를 작성하고, 한국거래소는 이를 토대로 상장 예비심사를 한다. 금융감독원은 거래소 심사 통과 후 증권신고서가 요건에 맞게 제대로 기재됐는지 정도만 확인한다.

시장 일각에서는 자본의 성격 자체에 의구심을 갖는 시각도 있다. '중국 공산당 고위 간부 그룹인 태자당(太子黨) 자금이 흘러들어와 한국 기업을 자금 세탁 경로로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 '자본 차익을 노린 핫머니다'라는 식의 미확인 루머도 심심찮게 떠돈다. 그러나 법으로 외국인 투자를 제한하는 업종이 아니라면, 중국 자본을 차별대우할 근거도 없다.

◆ 韓·中, 기술격차 철강 0.5년·반도체 1.2년

중국계 자금은 자취를 감췄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달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주식 거래액은 매수(31조7720억원)와 매도(31조4160억원)를 합쳐 63조1880억원에 달했다. 영국과 미국 두 곳이 거래 규모의 49%를 차지했다.

반면 중국계인 홍콩과 중국은 각각 0.5%, 0.5%에 불과했다.

위안화예금도 2개월 연속 감소세다.

한국은행의 '8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위안화예금은 9억9000만 달러로 전달 보다 2억 달러 감소했다. 10억 달러 아래로 내려선 것은 2013년 9월 말 이래 약 4년 만이다. 거주자외화예금이 감소하면 국내은행 입장에서는 외화 차입 의존도가 늘면서 동시에 원화 외에 자금 조달을 다양하게 구성하는데 제약을 받는다.

꼭 사드만의 문제는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한국에서 배우고 먹을게 많지 않다는 얘기다.

산업통상자원부·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지난해 발간한 '2015 산업기술수준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한·중 기술격차는 철강(0.5년), 임베디드소프트웨어(0.5년), 바이오(0.7년), 로봇(0.7년), 의료기기(0.8년) 등은 잠시만 한눈팔아도 추월될 상황에 놓였다. 반도체 공정(1.2년)이나 디스플레이(1.2년), 조선해양(1.1년) 등 나머지 7개 산업도 격차가 벌어져 봐야 1.3년을 채 넘기지 않는다. 기술 격차란 선발 국가의 기술 수준이 멈춰섰다고 가정할 때 후발 국가가 이를 따라잡는 데 걸리는 기간이다.

경쟁력을 따지면 한국이 우위를 유지하고 있는 산업은 얼마 되지 않는다.

상당 기술도 유출됐다. 조선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산업 스파이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자본시장연구원 최순영 연구원은 "중국의 급격한 자본유출과 이로 인한 외환보유액의 감소는 중국 당국이 해외 M&A 속도를 조절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실제로 중국 당국이 중점적으로 관리하고자 하는 해외 M&A의 유형에 대한 심사 및 승인 과정을 보다 엄격히 적용할 경우 국내 M&A 시장에도 일정수준의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