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금융사, 장학생 선발해 학비·해외봉사 지원

소비자금융사, 장학생 선발해 학비·해외봉사 지원

최종수정 : 2017-09-18 11:05:04

저축은행, 대부업체 등 소비자금융사가 지속적으로 장학생을 선발해 학비를 지원해 주고, 해외봉사 기회를 부여하는 등 '미래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들 금융사는 형편이 어려워 꿈을 펼치지 못하는 중·고·대학생을 지원하며 금융서비스를 넘는 서민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실천하고 있다.

◆ '웰컴금융그룹 방정환장학생' 역대 최대 인원 선발

웰컴금융그룹(회장 손종주)은 지난 8월 26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2017년 제14기 웰컴금융그룹 방정환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224명의 장학생을 선발했다.

선발된 성적우수·복지 장학금 장학생들에게는 등록금, 수업료, 급식비, 교재비, 방과후수강권, 체험학습비, 수학여행비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지난 13기 장학생과 세바시스쿨 최재웅 대표의 공동강연이 진행되어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웰컴금융그룹은 지난 2011년부터 '고객 자녀의 학자금 지원을 통한 미래인재 양성'이라는 슬로건 아래 경제적 고민에서 벗어나 열심히 공부해 꿈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학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웰컴금융그룹 임직원의 급여에서 일정금액을 공제하고 그룹이 나머지 금액을 더하는 방식으로 장학기금이 조성되며, 매년 반기별로 장학생을 선발한다. 37명의 장학생 선발로 시작된 지난 1기부터 역대 최대 인원인 224명의 장학생이 선발된 14기까지 7년간 누적 장학생 수는 1200여명에 달한다.

◆ 바로크레디트대부, 저소득 대학생에 2000만원

바로크레디트대부(대표이사 김충호)는 지난 8월 10일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2017년 바로바로론 사랑나눔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총 2000만원을 전달했다.

바로크레디트의 '사랑나눔 장학금'은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학업의 의지가 있는 학생들이 학문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저소득층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회사 관계자는 "미래를 열어갈 학생들이 경제적인 고민 없이 장래를 펼쳐나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소외계층의 학생을 격려 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아 지원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 OK배정장학생 15명…인도네시아로 해외봉사

OK배정장학생은 지난 8월 20일 인천공항에서 'OK배정장학재단 인도네시아 해외 봉사단출정식'을 진행했다.

OK배정장학재단(이사장 최윤)은 OK배정리더십코스 '사회공헌경진대회'에서 우수 아이디어를 낸 '전액정기장학생'15명을 선발해 사회적 책임의식을 배양하고 국제사회에 봉사하는 차세대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고자 인도네시아 해외연수의 기회를 부여했다.

최윤 이사장은 "낯선 나라에서 봉사활동을 통해 대한민국을 알리는 민간사절 역할을 멋지게 수행해줘서 고맙다"며 "이번 활동을 계기로 학생들이 사회적 책임의식을 배양하고 국제사회에 봉사하는 차세대 인재로 성장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참가 장학생들은 5박 6일간 인도네시아에서 ▲빈민촌 대상 교육 봉사 및 무료 급식 봉사 ▲빈민촌 마을 진입로 공사 및 개통식 ▲코이카(KOICA) 및 안다라 은행 방문 ▲한국문화 버스킹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봉사에 참여한 국민대 기계시스템공학과 안현지 학생은 "장학금 뿐만 아니라 뜻 깊은 해외봉사 프로그램을 마련해준 OK배정장학재단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인도네시아 학생들과의 학술교류를 통해 양국 문화, 경제의 발전에 기여하고, 더 많은 곳에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 웰컴금융그룹은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2017년 제14기 웰컴금융그룹 방정환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224명의 장학생을 선발했다./웰컴금융그룹
▲ 바로크레디트대부는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2017년 바로바로론 사랑나눔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총 2000만원을 전달했다./바로크레디트대부
▲ OK배정장학생 15명은 'OK배정장학재단 인도네시아 해외 봉사단'으로 선발되어 봉사활동을 했다./아프로서비스그룹
[관련기사]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