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리뷰] '브이아이피'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스토리의 신세계

[필름리뷰] '브이아이피'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스토리의 신세계

관련이슈 : 필름리뷰
최종수정 : 2017-08-20 17:44:15
▲ 브이아이피 포스터/워너브러터스

[필름리뷰] '브이아이피'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스토리의 신세계

'장동건의 스크린 컴백작', '이종석의 연기 인생 최초 악역 도전' 다양한 수식어가 붙으며 화제를 모은 영화 '브이아이피'. 베일을 벗은 '브이아이피'는 버릴 게 하나도 없는, 그야말로 모든 장면과 캐릭터가 각각 이유가 있기 때문에 존재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다.

'부당거래' '악마를 보았다' 각본, '신세계' '대호' 연출을 맡은 박훈정 감독의 신작 '브이아이피(VIP)'는 캐릭터들간의 욕망과 긴장 관계를 집요하게 그려내기로 유명한 감독의 강점이 고스란히 담긴 작품이다. 이 작품은 대한민국 최초로 '기획 귀순자'라는 소재를 다뤘다. 기획 귀순은 냉전 시대였던 1980~1990년대 초 분단 국가였던 대한민국에서 실제 있었던 것으로 남과 북의 이해관계에 따라 필요에 의한 귀순을 말한다.

▲ 브이아이피 스틸/워너브러더스

영화의 줄거리를 요약하자면, 이렇다.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 김광일(이종석)이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고, 본능적으로 그가 범인임을 직감한 경찰 채이도(김명민)가 뒤쫓기 시작한다. 하지만, 기획 귀순을 추진한 국정원 요원 박재혁(장동건)의 비호로 김광일은 번번이 용의선상을 벗어나게 된다.

결국 '브이아이피'는 사건을 은폐하려는 박재혁, 반드시 잡으려는 경찰 채이도, 복수를 위해 북에서 쫓아온 보안성 요원 리대범(박희순).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다.관객은 극이 전개됨에 따라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김광일을 체포할 증거가 충분함에도 그가 국정원과 CIA의 필요에 의해 남한에 입국한 기획 귀순자이기 때문에 아무도 건드리지 못하는 상황에 화가 치밀어 오를 것이다. 이러한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김광일의 안하무인 행동은 대한민국의 특수 상황을 적나라하게 꼬집는다.

▲ 브이아이피 스틸/워너브러더스

작품은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은 만큼 잔인하고 폭력적인 장면도 대거 등장한다. 심드렁한 표정으로 잔인하게 여자들을 살해하는 김광일의 모습에 눈살을 찌푸릴 수도 있겠다. 하지만, 잔인한 장면 역시 이유없이 자극적이지가 않다. 김광일에 대한 관객의 분노를 유발하고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장치 중 하나로 꼭 필요한 장면. 뿐만아니라 '브이아이피'는 인물의 대사 하나도 놓칠 게 없다. 그 이유는 등장인물들 전부가 단순한 캐릭터를 뛰어넘어 국가 기관을 대변하는 인물들이기 때문이다. 김광일을 은폐해야만 하는 이유, 잡아야만 하는 이유, 복수해야만 하는 이유가 극 전체에 녹아있다.

▲ 브이아이피 스틸/워너브러더스

'친구' '태극기 휘날리며' 등 남자영화에서 흥행을 거둔 당대 최고 배우 장동건은 김광일의 존재를 은폐하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을 연기한다. 남북관계 속 국가 권력의 딜레마를 상징하는 인물로, 장동건의 깊어진 연기를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러닝타임 내내 박재혁과 대립하는 경찰 채이도는 김명민이 맡았다.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로 맹렬히 김광일을 쫓는다. 상황마다 유연하게 대처하는 김명민의 연기 스펙이 빛을 발한다. 북한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광일을 쫓다 보복성 좌천을 당한 리대범 역은 박희순이 연기한다. '용의자' '밀정' '의뢰인' 등에서 짧지만 강한 존재감을 입증한 박희순은 이번 작품에서도 본인만의 강렬한 아우라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

▲ 브이아이피 스틸/워너브러더스

그리고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 이종석이 북에서 온 귀빈 김광일로 완벽변신해 모두에게 충격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더블유' 등에서 보여준 청량하고 순수한 소년의 이미지는 온데간데 없고, 싸이코 연쇄살인마로 변신한 이종석을 만날 수 있다. 배우들의 필모그래피 사상 최고의 연기를 볼 수 있다.

박 감독은 영화를 다섯 가지 챕터로 나눠 연출했다. 극 초반 챕터식 구성에 물음표를 던지는 것도 잠시, 관객은 사건 일지를 보는 듯한 느낌과 함께 극에 빠져들 것이다. '브이아이피'는 시간적, 공간적 배경이 여러갈래인데다가 주인공도 다수이다. 때문에 챕터식 구성은 이야기의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에 안성맞춤. 영화 속에는 주인공이 한꺼번에 등장하는 장면이 없지만, 각자의 스토리와 개성을 지닌 인물들이 첨예한 4각 대립 관계를 형성하며 극 전반을 이끌어간다. 각자가 처한 상황에 빠진 인물들의 딜레마는 보는 이들에게도 강한 몰입을 유발한다.

박훈정 감독 특유의 집요하고 힘있는 연출과 버릴 것 하나 없는 캐릭터와 스토리로 완성된 영화 '브이아이피'는 24일 개봉과 동시에 관객들의 기대를 완벽하게 채워줄 것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