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사령관 공식 사과… 성주 주민들 "진정성 없다"

美사령관 공식 사과… 성주 주민들 "진정성 없다"

최종수정 : 2017-08-12 15:36:35
▲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12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고 사과하고 있다. /국방부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미군 병사의 행동에 대해 "부적절했다"고 사과했다.

12일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을 앞두고 토머스 밴달 사령관은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4월 26일 사드를 배치할 때 사드를 반대하는 주민에게 미군 병사 한 명이 조롱하듯 웃은 행위를 사과하기 위함이다.

그는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며 "사드 배치는 한미 정부의 합의 사항인 만큼 반발을 예상하지 못했다. 시위대를 마주쳤을 때 병사가 놀랐고, 굉장히 어리다 보니 그런 표정이 나왔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병사는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며 사드 배치에 항의하는 주민들과 마주쳤다. 당시 웃으면서 주민들을 촬영해 반발을 샀다. 밴달 사령관은 병사가 웃은 것에 대해 사과했지만 촬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미 장병은 시위대와 직접 접촉하지 않고 도발하지도 않도록 철저히 교육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사과는 성주 주민들과 만나 직접 이뤄질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서며 기지 내에서 이뤄졌다. 美사령관의 사과에 대해 성주 주민들은 진정성을 문제 삼았다. 주민들은 "4개월이나 지나서 전자파 측정을 하는 날 사과한다는 것은 의도적인 행위이고 내용도 변명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밴달 사령관은 "향후 환경영향평가를 포함해 모든 적법 절차를 준수하고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조하겠다"며 한국말로 "감사합니다. 같이 갑시다"고 인사한 뒤 별도 질의응답 없이 기자회견을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