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마케팅비 증가로 2분기 영업손실 42억원

게임빌, 마케팅비 증가로 2분기 영업손실 42억원

최종수정 : 2017-08-10 16:49:09
▲ 게임빌 로고.

게임빌이 신작 출시에 따른 마케팅 확대로 4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봤다.

게임빌은 10일 지난 2분기 매출이 302억원, 영업손실 42억원, 당기순이익 5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게임빌은 "기존 게임들의 수익 안정화와 신작 출시 효과에 따라 매출은 상승했으며, 마케팅 비용 확대 등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자회사 이익 등을 바탕으로 당기순이익은 증가했다.

2분기에 출시한 'MLB 퍼펙트 이닝 라이브'와 '워오브크라운'은 글로벌 시장에서 호응을 얻었다. 실제 해외 매출이 전분기 대비 22% 이상 증가했으며 전체 매출의 60%를 넘어선 해외 매출 중에서도 북미, 유럽의 비중이 상승했다.

하지만 신작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을 포함해 총 영업비용이 전분기 대비 8.8% 증가한 344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를 봤다.

게임빌은 간판 게임 '별이되어라!'의 가을 업데이트와 '아키에이지 비긴즈', '로열블러드' 등 대작으로 하반기 반전을 꾀할 계획이다. 특히 게임빌의 자체 개발작 '로열블러드'는 100명 이상의 인력이 투입됐으며, 세계 전역에서 통하는 모바일 MMORPG를 표방하고 있다.

여기에 NBA 공식 라이선스의 신규 농구 게임과 '피싱마스터2', '게임빌 프로야구(가제)' 등으로 이어지는 IP 기반의 스포츠 게임 라인업의 강화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게임빌은 향후 글로벌 모바일게임 핵심 장르를 겨냥해 전 세계 시장에서 히트할 수 있는 블록버스터급 신작 다수로 총공세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 일본, 유럽, 동남아 등 세계 10여 개 주요 거점들을 중심으로 구축해 둔 글로벌 서비스 인프라와 오랜 기간 축적한 방대한 유저 풀이 만나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볼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