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이란서 1.7조 수주 잭팟...현대엔지니어링도 베트남서 수주

SK건설, 이란서 1.7조 수주 잭팟...현대엔지니어링도 베트남서 수주

최종수정 : 2017-08-06 14:57:40
▲ 5일(현지시간) 이란 현지에서 열린 '타브리즈 정유공장 현대화사업 계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건설이 이란에서 1조7000억원 규모의 수주 잭팟을 터뜨렸다. 이란 건설시장 진출을 위한 토대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베트남에서 석유화학단지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SK건설은 지난 5일(현지시간) 이란 최대 민영 에너지회사인 파르시안 오일앤가스의 자회사인 타브리즈 정유회사가 발주한 '타브리즈 정유공장 현대화사업'의 기본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16억달러(약 1조7000억원)규모로 노후화된 기존 정유공장을 현대화하는 작업이다. 타브리즈 정유공장은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북서쪽으로 600㎞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일평균 11만 배럴의 생산능력을 갖췄으나 시설이 노후화하면서 최근 강화된 환경규제 맞춘 현대화가 필요한 상태다.

▲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 유틸리티 플랜트 사업장 위치도.

SK건설은 새로운 환경기준(유로5)을 충족하는 가솔린, 디젤, 윤활기유 등 친환경 고부가 석유제품의 생산량을 늘릴 수 있도록 설비 현대화 공사를 할 예정이다. 이란 현지회사인 ODCC와 컨소시엄을 꾸려 기본설계 및 상세설계, 구매, 시공, 금융조달까지 책임지는 일괄계약 형태로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다.

앞서 SK건설은 지난해 6월 타브리즈 정유공장 현대화사업 추진을 위해 발주처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지난 6월 사업타당성 검토를 완료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이란 건설시장에 본격적인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는 게 SK건설의 설명이다.

서석재 SK건설 전무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이란 국영정유회사, 최대 민영 에너지회사와 인연을 맺게 됐다"며 "SK건설의 최대 강점인 오일가스플랜트 분야 기술력을 토대로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으로써 앞으로 이란에서 더 많은 사업기회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베트남 롱손 페트로케미칼로부터 롱손 석유화학단지 유틸리티 플랜트 사업에 대한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공사금액은 약 3억2000만불(약 3684억원) 규모다.

이번 사업은 호치민시에서 동남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붕따우시 롱손아일랜드에 들어서는 롱손 석유화학단지 운영에 필요한 스팀 및 공업용수 생산을 위해 보조보일러 및 수처리설비 등 기반시설을 건립하는 공사다.

수처리 설비를 통해 생산된 공업용수와 보조보일러가 생산한 스팀은 석유화학단지 곳곳에 필요에 따라 공급되기 때문에 공장들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핵심사업이다. 예상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건설이 지난 2016년 준공한 몽중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설계부문에 참여한 바 있다. 특히 베트남에서 전력플랜트 건설사업을 턴키(EPC일괄)방식으로 수행하는 것은 1999년 바리아 복합화력발전소 증설사업 이후 두 번째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지금까지 베트남에서 폴리에스테르 생산플랜트와 폴리프로필렌 생산플랜트, 하이퐁 복합리조트, 옌바이성 종합병원, 닌투언 안동교량 건설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쌓아온 인지도와 동남아시아에서 다수의 발전소를 건설하며 수행능력을 인정받은 것이 이번 수주의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