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청주지역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 시행

현대해상, 청주지역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 시행

최종수정 : 2017-07-17 16:09:19
▲ 현대해상은 지난 주말 300mm가 넘는 폭우로 침수 피해가 컸던 충북 청주지역 청원구 공항로 인근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를 설치하고 복구 지원 및 긴급구호 활동을 전개한다./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지난 주말 300mm가 넘는 폭우로 침수 피해가 컸던 충북 청주지역 청원구 공항로 인근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를 설치하고 복구 지원 및 긴급구호 활동을 전개한다고 17일 밝혔다.

긴급지원 캠프는 현대해상 및 자회사 현대하이카손해사정, 하이카프라자 임직원 30여 명으로 구성된 긴급지원단과 견인차량 13여 대로 꾸며졌다. 침수된 차량들을 임시보관소로 이동시키고 캠프를 방문한 고객들에 각종 침수관련 보상상담과 사고접수 등을 지원한다.

이재열 현대해상 보상지원부 부장은 "침수 피해로 큰 고충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이 일상 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은 천안 지역에도 지원인력과 견인차량을 추가 배치해 신속한 복구 지원 및 지역 주민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