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7-16 13:50:59

홍대, 강남 가로수길 등 '문 열고 냉방영업' 꼼짝마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명동, 홍대, 강남 가로수길 등 대표 상권에 대한 '문 열고 냉방영업' 실태점검을 일제히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 뿐만 아니라 부산, 대구, 대전 등 전국 18개 주요 상권에서 진행되는 이번 실태점검에는 산업부, 자치단체, 시민단체, 한국에너지공단 등 총 305명의 점검인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최근 이른 폭염이 지속되면서 지난 14일 15시 기준 최대전력 수요가 8321만kW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7477만kW 보다 1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로 볼 때 8월 2~3주 경 올해 최대전력수요인 8650만kW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실태점검 때 미준수 상점을 직접 방문해 계도 및 절전실천요령 등을 안내하는 등 자발적 참여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에너지 사용제한 조치' 및 문 열고 냉방영업 위반 단속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사용제한 조치는 에너지이용합리화법 제7조에 따라 에너지 수급상황 악화가 예상되는 경우 시행하며 자치단체의 단속을 통해 위반시 최대 30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문 닫고 냉방영업 및 실내 권장온도를 준수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에너지공단의 실태점검 후 '착한가게'로 인증하고 온라인 등으로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 산업통상자원부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