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5-25 15:28:23

한 푼이 아쉬운 시대...떠도는 '금리 유목민'

단기 고수익 상품을 골라 '이자 쇼핑'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초저금리 시대가 굳어지자 투자자들이 특정금전신탁과 같이 만기가 짧으면서 수익률은 높은 투자상품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민들도 1년 미만의 단기 예금이나 머니마켓펀드(MMF),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향하고 있다.

◆기간 짧고 금리 높은 곳으로...늘어난 '금리 유목민'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CMA 잔액는 23일 기준 54조2102억원을 기록 중이다. 지난 1월 6일 사상 최고치 55조737억원에 근접해 있다.

2003년 국내에 도입된 CMA는 증권사가 고객의 자금을 받아 기업어음(CP)이나 국공채, 양도성예금증서(CD) 등 금융상품에 투자해 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돌려주기 때문에 고금리 수시입출금 통장으로도 불린다.

MMF는 23일 기준 135조7225억원을 기록 중이다. 지난 17일에는 138조38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 2월 말 현재 특정금전신탁 잔고 총액은 380조6525억원에 달한다.

특히 거액자산가들의 호흡이 짧아졌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체 금융권 특정금전신탁은 3월 말 현재 364조5442억원이었다.

지난해 말 352조 7873억원 보다 11조 7569억원이 늘었고, 전년 동월 327조7411억원에 비해 36조8031억원이 불어난 것이다.

이중 퇴직연금(100조5억원)과 정기예금(81조5786억원), 채권형(81조2340억원)을 제외하면 수시입출금이 49조2392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국내 한 은행의 프라이빗뱅커(PB)는 "금리가 연 4~5%를 웃돌던 시절과 연 1%대로 낮아진 상황에서 0.1%포인트에 대한 체감도가 크다"고 전했다.

◆예금도 짧게

저금리는 정기예금 패턴까지 바꿔놨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590조원(말잔기준)이었다.이 중 만기 1년 미만 상품은 184조원으로 31.15%에 달했다.

지난 2015년 1월 26.6%였던 1년 미만 정기예금 비중은 6월(30.5%)에 30%대를 넘어선 뒤 증가세다.

반면 서민들의 목돈 마련처인 만기 3년 이상 정기예금은 지난해 말 17조8106에서 17조8586억원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전체 잔액의 3.02%에 불과하다. 이는 불안한 서민들의 심리를 반영한다.

시장에서는 단기간에 금리를 갈아타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풍차 돌리기'가 고개를 들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가계의 운용자금을 보면 예금이 급증했지만, 채권은 감소했다.

한국은행 국민계정 통계를 보면 지난해 금융기관에 예치한 돈이 109조5000억원으로 12조4000억원(12.8%) 늘었다. 반면, 주식 및 투자펀드는 2015년 14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6조1000억원으로 급감했다. 채권 투자는 마이너스(-2조원)를 기록했다. 보험 및 연금준비금은 87조7000억원으로 전년(89조8000억원)보다 약간 줄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