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뉴욕·토론토 등과 '국제공유도시' 연합 결성

서울시, 뉴욕·토론토 등과 '국제공유도시' 연합 결성

최종수정 : 2017-05-19 17:35:40
▲ '국제공유도시 연합' 공동선언문/서울시

서울과 뉴욕 등 세계 주요 5개 도시가 '국제공유도시 연합'을 결성했다.

서울시는 19일 뉴욕, 토론토, 암스테르담, 코펜하겐 등 주요 도시들과 국제공유도시 연합(Sharing cities allience)을 출범하고 지식 네트워크 플랫폼 운영, 도시 간 경험 공유, 국제 세미나 개최 등 본격적인 활동 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출범은 지난 2016년 5월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제1차 공유경제 라운드 테이블'의 후속조치로 국제공유도시 연합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6가지 원칙을 선언했다.

주요 내용은 ▲소득 창출 확대 ▲공정한 보상과 노동자 권익 보장 ▲공공·안전·보안 표준 시행 ▲이산화탄소 및 폐기물 배출 감소 ▲공정한 접근권 보장 ▲개인정보 보호 등이다.

또 서울시는 뉴욕시가 주최한 '2017년 공유도시 콘퍼런스'에도 참여해 서울시의 공유정책을 적극 알렸다.

이 콘퍼런스는 우버, 에어비앤비 등 다국적 기업화된 공유기업들이 저임금 직종만을 양산하고 있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고 공유경제 분야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콘퍼런스에 참여한 22개 도시 대표들은 공유경제 문제와 관련해 서울시 공유정책에 관심을 보였으며, 서울 방문을 희망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3월 영국 가디언지가 선정한 '전세계 지속 가능한 도시 베스트 7'에 소개됐다. 또 지난 11월에는 박원순 시장이 '예테보리 지속가능발전상'을 받기도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가 공유정책 선두주자로서 적극 참여해 국제적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타도시의 법적, 제도적 문제점 및 사례를 적극 검토해 공유경제가 서울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정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