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반노조와 임단협 체결…조종사 노조 갈등 지속

대한항공, 일반노조와 임단협 체결…조종사 노조 갈등 지속

최종수정 : 2017-05-19 15:07:48
▲ '2016년 임단협 조인식'을 마치고 조원태 사장과 이종호 노조위원장(왼쪽 부터)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과 대한항공노동조합이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항공 노사는 17일 오후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조원태 사장, 이종호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대한항공 노사는 총액 3.2% 범위 내에서 기본급 및 업적급, 직무수당, 비행수당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단체협약 및 노사협의에서 부모 회갑시 청원휴가를 회갑 또는 고희중 택일하도록 하고 장의용품 지원을 외조부모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2016년 임단협은 지난해 4월1일부터 시작해 15차례에 걸쳐 교섭을 했으며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노조원들의 찬반투표를 거쳐 확정됐다. 전체 조합원 1만627명중 5528명이 참가한 찬반투표에서 2933명이 찬성(53.1%)해 임단협안이 최종 가결됐다.

이와 함께 이종호 노조위원장은 "장기적인 소모적 교섭을 피하고 임금교섭의 정상적 진행을 위한 결단으로 2017년도 임금 결정을 회사에 조건부 위임하기로 했다"며 "노조는 고용안정 보장과 회사의 지속 성장 및 생존을 통한 공동 번영을 위해 2017년 임금교섭에 관한 일체 권한을 동결없는 임금인상 조건으로 위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사측은 "저비용항공사들의 급성장 등 날로 치열해지는 세계 항공시장에서 수익 창출에 각고의 노력을 다해 올해는 흑자 달성으로 직원 및 주주에게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임협은 여전히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조종사노조는 2015년 임금협상과 관련해 사측과 갈등을 벌이다 작년 2월 20일부터 쟁의 행위에 돌입했으며 12월에는 일주일간 파업도 했다.

조종사노조와 사측은 지금까지 교섭을 23회 진행했다. 최근 교섭에서 조종사노조는 2015년 4%, 2016년 7% 인상과 성과급을 요구했다.

대한항공은 2015년 1.9%, 2016년 3.2% 인상 및 보안수당 인상과 공항대기 수당 신설을 제시했다.

대한항공 조종사노동조합 조합원은 1천50명, 대한항공 조종사 새노조 조합원은 760명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