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5-15 05:52:22

[기자수첩]새 정부를 맞는 재계의 입장을 한마디로 말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으로 새정부가 지난 10일 출발했다. 새 정부를 맞는 재계의 기대감은 남다르다.

지난해 말부터 청와대의 기능상실로 '무정부 상태'였던 정부를 정상적인 정부로 꾸려 각종 대외 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공식채널을 열기를 바라고 있다. 또한, 외환위기 이후 뚜렷한 성장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 김대중 대통령 시절 정보통신과 벤처기업을 육성시켜 IT 강국의 초석을 만들었던 것처럼, 문 대통령도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할 역량을 키워 성장의 엔진을 다시 한 번 힘껏 돌려주길 간절히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우려의 시각도 적지 않다. 문 대통령은 선거기간 내내 '적폐청산'을 강조했고, 취임 일성으로 '재벌개혁'을 다시 한 번 천명했다. 재벌이 청산해야 할 적폐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볼 수 있다.

재계는 정경유착의 폐해 등 문 대통령의 재벌개혁에 대한 명분에는 공감한다. 하지만 기업들의 자율적인 경영활동을 가로막는 것이 아닐까 걱정이다.

여기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재수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사건 이후 검찰수사와 특검수사로 장기간 경영 공백을 겪었던 재계는 그 같은 악몽이 재연되지 않을까 전전긍긍이다.

재계는 정권 교체기마다 반복된 정치권의 외풍에 따른 경영 차질이 새 정부에서 반복하는 구태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시선도 제기된다.

더군다나 대내외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기업들은 투자와 고용에 더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 그럴 경우 새 정부는 일자리 확대와 경제 활성화 공약은 공염불에 그칠 수 있다.

마침 기업들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을 겪으면서 시대착오적인 정경유착 관행을 근절하고 근본적 내부 쇄신을 위한 자정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통과 통합'을 강조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서 국민뿐만 아니라 기업과의 소통도 강화돼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