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4-20 15:32:15

"'본부장' 없다"…'훈장 오순남' 新 아침드라마의 탄생(종합)

▲ MBC 새 아침 일일드라마 '훈장 오순남' 출연진 및 제작진/MBC
▲ MBC 새 아침 일일드라마 '훈장 오순남' 배우 구본승(왼쪽)과 박시은/MBC

지금껏 이런 아침드라마는 없었다. 본부장도, 전형적 악녀도 없지만 '여자 훈장' 오순남은 있다.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아침드라마 '훈장 오순남'(극본 최연걸/연출 최은경 김용민, 이하 오순남)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시은, 구본승, 한수연, 장승조, 샘해밍턴, 신이 그리고 연출을 맡은 최은경 PD가 참석했다.

'훈장 오순남'은 서당의 여자 훈장이자 종가의 며느리로 동분서주하던 모든 것을 잃어버린 뒤 세상을 떠난 딸의 꿈을 대신 이뤄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오순남 역을 맡은 박시은은 새로운 재미를 자신했다. 그는 "처음 시놉시스를 봤을 때 만화 같다고 생각했다. 밝고 재미있는 캐릭터를 만들고자 노력 중이다. 끝까지 그렇게 갈 테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구본승은 '오순남'을 통해 5년 만에 본업에 복귀했다. 요식업 프렌차이즈에서 성공한 워커홀릭이지만 자신을 버리고 떠난 여자 때문에 아들 세종을 홀로 키우는 강두물 역을 맡았다.

그는 "오랜만의 복귀다. 예전 최은경 감독님이 조연출일 때 아침 드라마를 같이 한 인연이 있는데, 그래서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굉장히 감사했다. 한 번 같이 작업을 했던 감독님께 또 제안을 받는다는 건 배우로서 굉장히 기쁜 일이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한편으론 부담도 됐다. 감독님과 시청자들의 기대치를 넘고 싶었기 때문이다. 편하지만 동시에 생각도 많이 하게 됐고, 책임감도 더 갖게 됐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박시은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보였다. 구본승은 5년 여 전 박시은과 함께 작업했던 것을 언급하며 구본승은 "또 같은 작품에 들어간다고 했을 때 굉장히 기뻤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다시피 (박시은이) 본인의 일에 책임감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시은 씨는 같이 일하는 사람에게 늘 마음을 열려두는 편이다. 이번에도 촬영하면서 서로 의견을 충분히 나누곤 했는데 그런 과정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 MBC 새 아침 일일드라마 '훈장 오순남' 배우 장승조(왼쪽)와 한수연/MBC

아침드라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악역'은 한수연, 장승조가 맡았다. 먼저 황룡그룹 기획개발팀 팀장이자 황룡그룹 회장의 입양아 황세희 역을 맡은 황수연은 "겉으로 봤을 땐 완벽하지만 실제론 불행한 사람이다. 본인은 그러고 싶지 않은데 가정에선 자식으로서 밀리고, 사랑하는 사람한텐 사랑을 받지 못하고, 직장에선 인정 받지 못한다. 본인의 방식으로 그런 것들을 극복하려다 보니 악행을 저지르게 되고, 본의 아니게 악녀가 돼 가는 인물이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전작에 이어 또 한 번 악역을 하게 된 것에 대해선 "에너지적으로 소모가 많이 되는 것 같다. 악역을 연기할 때 만큼은 날카로운 피가 흘러야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걸 계속 유지하는 게 힘들다"면서도 "악역을 연기하는 게 정말 재밌다"고 말했다.

장승조는 오순남의 남편이자 차씨 집안의 종손 차유민 역으로 분한다. 공연계에서도 탄탄한 연기력으로 인정 받고 있는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 또 한 번 연기력을 뽐낼 예정이다. 그는 "다양한 모습을 통해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 MBC 새 아침 일일드라마 '훈장 오순남' 배우 샘 해밍턴(인쪽)과 신이/MBC

신이와 샘해밍턴은 각각 소명자, 차샘 역을 맡아 작품 속 감초로 활약한다.

오랜만의 복귀를 감행한 신이는 "캐릭터가 예전 제 캐릭터랑 너무 똑같아서 고민했었다. 하지만 하다보니 너무 재밌다. 다시 제 옷을 입은 것 같다"면서 "배우는 연기를 해야 재밌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첫 정극에 도전하는 샘 해밍턴 역시 "어려운 발음이 많아서 힘들지만 잘 해보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PD는 '훈장 오순남'이 기존에 없던 아침드라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새로운 드라마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적현재'라는 서당 예절학교를 배경으로 아이들도 어른들도 치유를 받게 되는 과정을 그릴 거다"라고 말했다.

"여자 훈장 오순남이라는 캐릭터 역시 관전 포인트가 될 거라 생각합니다. 이밖에도 아침드라마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남자들의 역할 '본부장'도 없고, 전형적 악녀 캐릭터도 없습니다. 한수연 씨가 맡은 악녀 역도 아픔이 내재돼 보다 입체적으로 그려질 수 있는 캐릭터기 때문입니다. 이런 부분을 중점으로 봐주시면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최은경 PD)

그 어떤 장르보다 가장 현실에 가까운 이야기를 담는 일일드라마. 그 중에서도 아침드라마는 특유의 독특한 재미로 매일 아침 안방을 사로잡고 있다. 과연 '오순남'이 여자 훈장, 힐링, 색다른 스토리를 통해 아침드라마계에 새 바람을 불고 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침 일일 드라마 '오순남'은 오는 24일 오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박시은, 구본승, 한수연, 장승조, 장광, 성병숙, 금보라, 김명수, 김혜선, 이정용, 신이, 설정환, 샘해밍턴 등 출연.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