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4-20 15:43:00

[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6) 인간이 지구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6) 인간이 지구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메트로월드뉴스(메트로인터내셔널 발행)가 '위성사진예술'이라는 새로운 문화운동을 소개한다.

위성사진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몰이를 하며 예술의 영역에 진입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더 많은 예술가들이 이 새로운 예술장르를 활용해 놀랄만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달 이탈리아에서 열린 위성사진 전시인 '스페이스어스(SpaceEarth)' 전도 그 중 하나로, 특히 본격적인 위성사진예술 운동의 근거지가 될 전망이다. 이 전시에는 아일랜드의 사진작가인 데이비드 토마스 스미스나 미국의 제니 오델 등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세를 타고 있는 위성사진 예술가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스페이스어스 전을 통해 새로운 문화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새 문화운동의 목적은 두 가지다. '풍경'에 대한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고, 동시에 지구 보존이라는 이슈를 다루겠다는 목적이다. 전시 주최 측은 "스페이스어스 전은 지구상 가장 아름다우면서도 감추어진 지역을 재발견하기 위한 여정"이라며 "위성사진 작품들은 사랑스럽고 경탄을 자아내게 한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토마스 스미스의 '두바이' 사진

▲ 두바이 위성사진 /SpaceEarth

데이비드 토마스 스미스는 현재의 지질학적 시기를 '인류세'라고 본다. 인간이 지구의 지질학적 특성을 바꾸어놓을 정도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가 선보인 두바이 위성사진에는 인류세의 흔적이 뚜렷하다. 평평한 사막 위에 인간이 인공적으로 조성 중인 도시는 아름다운 기하학 무늬처럼 아름답다. 마치 우주에서 신이 땅 위에 그림을 그리고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사막 한복판에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물길과 숲이 대칭미를 이루고 있다.

◆제니 오델의 '104개의 여객기' 콜렉션

▲ 여객기 위성사진 콜렉션 /SpaceEarth

제니 오델은 구글의 위성사진들 중 특정한 오브제를 골라 콜렉션을 만드는 작업으로 유명하다. 메마른 연못들, 독특한 형태의 수영장들, 화물선이나 요트 등 갖가지 형태의 선박들과 같은 게 대상이다. 지구상에 인간이 만들어놓은 인공환경의 특이성을 강조하기 위한 작업이다. 이 사진은 104개의 여객기 위성사진을 오려내 모아놓은 작품이다.

◆막스 세라디팔코의 '메마른 땅' 사진

▲ 메말라 갈라진 땅 /SpaceEarth

막스 세라디팔코는 자연경관을 담은 위성사진을 활용해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을 해 왔다. 가령 중동 카타르의 황무지나 남극 위성사진에 이탈리아의 국기를 덧씌워 칠하거나 호주 위성사진에 일본 국기를 덧칠하거나 하는 작업이다. 지구의 땅덩이는 어느 한 나라의 소유가 아니라 지구상 모든 생명체에게 속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사진에는 재미있는 해석을 했다. 그는 메말라 갈라진 땅의 위성사진을 유명브랜드인 보테가의 가죽에 비유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