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빙붕(氷棚) 위 흐르는 강(江)이 해수면 상승 늦춘다

남극 빙붕(氷棚) 위 흐르는 강(江)이 해수면 상승 늦춘다

최종수정 : 2017-04-20 17:29:34

우리나라 극지연구소가 포함된 국제연구팀이 남극 빙붕(氷棚, Ice Shelf) 위를 흐르는 강(江)이 해수면 상승을 늦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빙붕 위 물웅덩이가 붕괴를 가속화시킨다는 기존 학설을 뒤집는 것으로, 빙붕 붕괴로 인한 해수면 상승 속도가 예상보다 늦춰질 수 있다는 함의를 지니고 있어 관련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4년부터 추진한 '장보고기지 주변 빙권변화 진단, 원인 규명 및 예측'연구를 통해 남극 빙붕의 붕괴 및 이에 따른 해수면 상승이 당초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새로운 단서를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빙붕은 남극 대륙과 이어져 바다에 떠 있는 200~900m 두께의 거대한 얼음 덩어리를 말한다.

대륙의 빙하가 바다로 흘러내리는 것을 막는 방어막 역할을 하고 있어 빙붕이 사라질수록 해수면 상승이 가속화된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지구 기온 상승으로 빙붕 표면의 얼음이 녹으면서 형성된 물웅덩이(Melt ponds)가 빙붕의 붕괴를 촉진시켜 해수면 상승의 한 원인으로 작용한다고 여겨왔다.

즉, 빙붕 표면에 생긴 푸른빛이 도는 물웅덩이가 흰 얼음에 비해 많은 태양열을 흡수하기 때문에 물 웅덩이가 점차 커지고, 주변이 함께 녹으면서 빙붕 전체의 붕괴를 촉진시킨다는 학설이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진행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와 미국, 이탈리아 등 국제연구팀은 장보고 기지 인근에 위치한 '난센(Nansen) 빙붕'이 기온 상승으로 인한 물웅덩이 생성에도 안정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그 원인 및 과정을 최초로 규명한 것이다.

남극의 평균 기온은 영하 30℃, 여름철(12월~2월) 기온은 영하 15℃ 수준이나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해 영상 0~5℃로 기온이 올라가는 시기가 있어 이례적으로 물웅덩이가 형성돼 있는 상황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난센 빙붕과 같은 비탈진 형태의 빙붕에서는 비록 물웅덩이가 형성되더라도 여름철 빙붕 표면에 생기는 강(물줄기)을 통해 물이 바다로 빠져나가 더 이상 붕괴를 촉진시키지 않는다는 점을 새롭게 확인할 수 있었다.

이원상 극지연구소 해수면변동예측사업단장은 "지금까지는 빙붕의 형태와 관계없이 물웅덩이 생성 시 빙붕 붕괴가 촉진된다고 여겨 이를 근거로 2100년까지 세계 해수면이 약 2m가량 상승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볼 때 해수면 상승 속도가 예상보다 늦춰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영국 '네이처(Nature)' 4월호에 게재됐다.

▲ 대륙빙하, 빙붕, 빙산 모식도./해양수산부
▲ <빙붕 위 연못(melt ponds)의 영향 모식도>a형은 일반적인 형태의 빙붕으로, 표면에 생긴 물웅덩이가 점차 커지고 깊어지면서 붕괴가 촉진됨. b형은 배수로 역할을 하는 강(江, 물줄기)을 형성할 수 있는 기울어진(비탈형) 빙붕으로, 물웅덩이에 고여 있던 물이 강을 통해 바다로 배출되어 빙붕이 안정화됨. 기존 예측은 a형태의 빙붕에 관한 것이며 이번 연구를 통해 난센(Nansen) 빙붕과 같은 b형태 빙붕에서는 붕괴 양상이 다르게 나타난다는 점을 확인했다./해양수산부
▲ 난센(Nansen)빙붕 위치도./해양수산부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