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4-16 17:23:31

'2017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 1차전 시작…10월말까지 7번 경기

▲ 지난 15~17일 이틀간 경기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2017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가 개최됐다. 경주차량들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 레이스 '아반떼 마스터즈 레이스'가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을 뜨겁게 달궜다.

현대차는 15일부터 이틀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아반떼컵 마스터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 레이스' 즉, 동일 차종이 경주하는 경기다. 1차선을 시작으로 10월말까지 총 7번의 경기가 열린다. 각 대회 입상자들은 7차전이 끝난 후 획득 점수를 합산해 최종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이번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는 기존 아반떼 스포츠 순정 차량에 아반떼컵 튜익스 전용 패키지와 레이싱 전용 R튠을 추가 적용하기만 하면 레이스에 참가할 수 있도록 문턱을 크게 낮춰 모터스포츠 대중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반떼컵 튜익스 전용 패키지는 ▲스포츠 서스펜션 ▲스테빌라이저 ▲18인치 휠 ▲강화 브레이크 호스 ▲리어스포일러로 구성됐으며 R튠은 ▲선수들의 안전을 지키는 롤케이지와 ▲4점식 안전벨트 등으로 구성됐다. '원메이크 레이스' 특성상 주행 성능을 높일 수 있는 부가적인 튜닝은 엄격히 제한된다.

현대차가 준비한 이번 '아반떼컵 마스터즈'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이틀간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와 다양한 볼거리를 즐겼다.

또 이번 행사를 관람하는 고객들을 위해 '현대자동차 키즈존'을 설치해 현대자동차의 캐릭터 히스토리 체험존, 파워배틀 와치카 RC카 체험존과 룰렛 이벤트도 마련해 현대자동차 WRC 랠리카 다이캐스트 경품을 증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반떼컵 마스터즈는 공도 주행과 트랙 주행이 모두 가능한 아반떼 스포츠를 통해 누구나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최적의 아마추어 입문형 대회"라며 "현대자동차는 다양한 모터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고 올바른 모터스포츠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