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정주영 회장 16주기 제사…정몽준·정상영 등 범현대가 정몽구 회..

故 정주영 회장 16주기 제사…정몽준·정상영 등 범현대가 정몽구 회장 자택으로

최종수정 : 2017-03-20 20:55:58
▲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왼쪽부터)이 20일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손진영 기자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범현대가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에서 모여 제사를 지냈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해 8월 정주명 명예회장의 부인인 고(故) 변중석 여사의 9주기 제사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정 명예회장 제사는 2015년까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으나 지난해부터 정몽구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지낸다. 정주영 명예회장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제사도 2015년부터 청운동 대신 정몽구 회장의 자택에서 지내오고 있다.

20일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제사를 앞두고 정몽구 회장 자택에는 6시20분을 전후해 범현대가 인사들이 속속 도착했다. 올해 제사에는 범현대가 일가가 대거 참석했다.

제사를 주관하는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등이 차례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정지이 현대유엔아이 전무 등도 나란히 참석했다.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 선영 참배는 21일 기일을 전후해 범현대가 가족들과 현대 계열사 임직원들이 개별적으로 묘소를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21일 오전 8시께 울산 본사에서 전체 임직원이 추모 묵념을 할 예정이다. 15주기 때와 같은 추모식이나 별도의 분향소 운영은 없다. 21일 오후 7시30분부터 울산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정주영 창업자 16주기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정몽준 이사장과 아들 정기선 전무, 현대중공업 임원들은 지난 18일 선영 참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