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3-20 17:42:00

샤넬백·4천만원 받은 최순실…"미르·K재단 靑이 추진해 출연" 증언도

▲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대통령 압력에 의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내놨다고 증언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 납품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KD코퍼레이션 대표 이모 씨가 대기업 납품을 위해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샤넬 가방을 선물했다는 진술도 나왔다.

이씨 등은 2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진술에 따르면, 이씨는 2013년 아내 문씨를 통해 최씨에게 회사 납품 청탁을 위해 1162만원 상당의 샤넬 가방을 선물했다.

이후 최씨가 가방을 현금으로 바꾼 사실을 알고 2015년 과 지난해에 각각 2000만원씩 건네기도 했다.

최씨는 그동안 이들 부부로부터 현금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KD가 최씨를 통해 현대자동차에 흡착제를 납품하게 됐다는 진술도 나왔다.

이씨는 '문씨가 2014년 가을께 회사 납품을 부탁하자 최씨가 '현대차는 가능할 것 같다'고 답했고, 같은 날 이 내용을 알려줬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에 대해 검찰이 "평소와 달리 현대차가 먼저 연락하고 다른 곳보다 제품 시험 절차가 수월하게 이뤄졌느냐"고 묻자 이씨는 "네"라고 말했다.

이씨는 최씨를 통한 현대차 납품이 경쟁 업체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검찰 측 지적에 한숨을 쉬기도 했다.

검찰이 "상대편 입장에서 청와대 연락이 와서 우리 제품을 안 쓰고 다른 제품을 쓴다면, 증인은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묻자, 이씨는 대답 대신 한숨을 쉬었다.

같은날 오후 증인으로 나온 권 회장은 청와대의 갑작스런 요청을 받고, 거절에 따른 불이익을 우려해 미르·K재단에 출연금을 냈다고 증언했다.

권 회장은 '2015년 10월 '국가에서 굉장히 중요한 사업을 하는데 재단을 빨리 만들어야 한다'는 박찬호 전국경제인연합회 전무의 연락을 최모 부사장을 통해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보다 앞서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연락해 '청와대에서 국가적인 사업으로 재단을 설립해 문예 부흥을 진작코자 한다. 리커창 총리가 곧 방한하기 때문에 빨리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증언도 이어졌다.

업계 관행상 청와대의 관련 방침에 따라 기금을 내야 해 부담감이 있었다는 진술도 이어갔다.

그는 "청와대의 출연 요구에 따르지 않을 경우 세무조사 등 불이익이 염려되지 않았느냐"는 검찰 측 질문에 "막연한 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지난해 1월 황은연 포스코 사장이 K재단 설립도 청와대가 추진하니 출연해야 한다는 보고를 받기도 했다.

포스코가 두 재단에 각각 30억원과 19억원을 출연했음에도, 이들 재단의 운영 방법과 임원진 구성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는 진술도 나왔다.

권 회장은 '민간기업은 각종 정책 인허가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 대통령이 관심을 가진 재단에 출연을 요구 당하면 거절하기 어렵다'는 취지로도 진술했다.

권 회장은 검찰이 "(미르·K재단에 출연한) 주된 이유는 두 재단 설립이 대통령 관심 사업이기 때문인가"라고 묻자 "맞다"고 대답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