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3-20 16:49:33

'원라인' 이동휘 "힐리스 타는 장면 많이 안 나와, 참혹하다" 폭소

▲ 배우 이동휘/NEW

'원라인' 이동휘 "힐리스 타는 장면 많이 안 나와, 참혹하다" 폭소

배우 이동휘가 힐리스에 대한 욕심을 보였다.

이동휘는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임시완, 박병은, 진구, 김선영 그리고 양경모 감독이 참석했다.

이동휘는 극 중 불법 대출 업체에서 일하는 송 차장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특히 2005년을 배경으로 한 작품인 만큼 그는 브릿지, 색깔 안경 등 다소 촌스러운 패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이동휘는 "처음엔 감독님이 머리띠를 제안을 하셨는데 머리띠와 브릿지 사이에서 갑론을박을 하다가 브릿지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하나 더 제안하셨는데 힐리스였다. 그걸 주문하셔서 준비를 했었는데 그 장면이 많이 안 나와서 참혹하기 그지 없다"면서 "꼭 다음 작품에서는 힐리스 신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 분)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진구 분)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