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3-20 13:18:51

신한금융투자, ISA 수익률 '3관왕'

신한금융투자가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이하 ISA) 수익률 3관왕을 달성했다.

20일 금융투자협회 공시한 자료(2017년 1월 말 현재)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가 운용하는 ISA 모델포트폴리오(MP) 수익률(6개월)이 고위험 3.78%, 중위험 2.91%, 저위험 1.34%를 기록했다. 이는 ISA를 운용 중인 25개 은행·증권사를 통틀어 3가지 유형 모두 1위에 오른 것으로, ISA 3관왕을 달성했다.

특히, 중위험 MP 수익률 2.91%는 25개 은행·증권사들의 중위험 MP 평균 수익률 0.14% 대비 20배가 넘는 수익률로 신한금융투자 ISA운용의 우수성을 잘 나타내고 있다. 고위험 MP 수익률 3.78% 또한 은행·증권 평균 0.95% 수익률 대비 4배 높은 수익률이다. 뿐만 아니라 저위험 MP 1.34% 수익률도 업계 평균 -0.12% 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 처럼 우수한 성과의 원동력은 선제적으로 쌓아온 자산배분형랩의 운용 노하우를 꼽을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2014년부터 미래설계랩을 운용하면서 펀드와 ETF를 활용한 운용 경험과 트랙레코드(실적)를 쌓아 왔다고, 수익률 또한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노하우가 ISA 운용에 적용되면서 동반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신한금융투자의 설명이다.

신한금융투자 이재신 랩운용부장은 "포트폴리오 구성 및 리밸런싱 등 운용 전략은 상품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상품전략위원회에서 정기(매월)·수시로 논의해 결정하고 있다"며, "국민재산형성이라는 취지에 맞게 안정적으로 운용에 최선을 다해, 고객이 언제 가입하더라도 마음편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