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 '프리즌' 김래원 "데뷔 20년, '좋은 도구'로서 활약은..

[스타인터뷰] '프리즌' 김래원 "데뷔 20년, '좋은 도구'로서 활약은 지금부터 시작"

관련이슈 : 스타인터뷰
최종수정 : 2017-03-20 13:38:59
▲ 김래원/쇼박스 제공

[스타인터뷰] 김래원 "데뷔 20년, '좋은 도구'로서 활약은 지금부터 시작"

'프리즌'서 한석규와 첫 호흡

나현 감독에 대한 믿음 있어

20년동안 연기관도 바뀌어

17세, 이른 나이에 연예계에 데뷔해 '슈퍼루키'로 조명받은 배우 김래원은 어느덧 데뷔 20년을 거치며 각 시기에 맞게 진일보해왔다. 20대보다는 서른 중후반을 달리는 지금이, 지금보다는 다가올 40대가 더 기다려지고 행복하다는 김래원을 영화 개봉을 앞두고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지난해 SBS 드라마 '닥터스'를 통해 완벽한 의사가운 핏을 선보인 그가 23일 개봉하는 영화 '프리즌'에서는 후줄근한 죄수복을 입는다.

"나현 감독님이 직접 집필하고 연출까지 맡은 '프리즌'은 무엇보다 시나리오가 재미있었어요. 적당히 무게감도 있었고요. 감독님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셨기 때문에 영화를 끌고 가는 방향과 본인이 생각하는 전체적인 그림이 명확하셨죠. 저를 '좋은 도구'로 활용해주시겠구나 하는 믿음이 있었어요."

▲ 김래원/쇼박스 제공

영화 '프리즌'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 교도소를 배경으로 한다. 하지만, 그동안 교도소를 소재로 한 다른 작품들과는 큰 차별점이 있다. 교도소가 범죄의 대가를 치르는 곳이 아닌, 새로운 범죄를 생산하는 완전범죄 구역으로 쓰인다는 점.밤이 되면 교도소 내 절대권력자 익호(한석규)의 설계에 따라 선발된 죄수들이 교도소 밖으로 나가 범죄를 저지르고 다시 죄수 신분으로 돌아온다면 이보다 완벽한 알리바이는 없다.

김래원은 극중 검거율 100%로 유명했지만 뺑소니, 증거 인멸 등으로 입소한 전직 경찰 송유건으로 분했다. 입소 후부터 끊임없이 사고를 치는 진짜 '꼴통' 연기를 맛깔나게 연기했다. 하지만, 처음부터 가벼운 캐릭터는 아니었다고.

"처음 시나리오에 적혀 있던 송유건 '나쁜 경찰'로만 되어있지, 지금과 같은 '꼴통'이 아니었어요. 오히려 처음부터 끝까지 진중하고 무거웠죠. 캐릭터의 무게를 가볍게 하자는 제안은 제가 먼저 감독님께 드렸던 것 같아요. 지나치게 가볍지 않은 선에서 관객에게 잔재미도 주는 게 어떻겠느냐고요.(웃음)"

▲ 김래원/쇼박스 제공

'해바라기' '강남 1970' 등 진한 남자향기가 풍기는 영화에 출연해 훌륭한 액션연기를 보여줬던 김래원. 이번 작품에서는 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오로지 맨 주먹이 전부인 '날것' 그대로의 액션을 소화했다.

영화 초반 교도소 운동장에서 창길(신성록)과 주먹다짐하는 장면에서는 수차례 흙바닥을 뒹굴고, 옆구리를 깨무는 등 박진감 넘치는 연기를 펼친다.

김래원은 "신성록 씨와 펼친 액션은 가볍게 했던 것 같다"며 "촬영 끝나고 성록 씨가 '드롭킥을 진짜로 할 줄 몰랐다. 가슴팍을 차는 순간 깜짝 놀랐다'고 하더라. 하지만, 운동해서 성록 씨는 괜찮았을 거다"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해바라기'를 찍을 때는 일주일 내내 액션 씬을 촬영하고 쓰러진 적도 있어요. 병원에 실려가서 링거도 맞고 그랬죠. 10년 정도 지난 지금은 에너지를 나눠쓰는 여유가 생긴 것 같아요. 액션 씬에 전부 에너지를 쏟지 않고, 주변을 살피는 데에도 쓰고요.(웃음)"

한석규, 정웅인, 신성록, 조재윤, 김성균 등 남자배우들만 출연한 '프리즌'. 서로에게 익숙해지는 영화 초반을 제외하면, 교도소 운동장에서 농구도 하고 즐기면서 촬영한 행복한 시간이었다.

특히 한석규와 김래원은 낚시 친구로 잘알려졌다. 하지만 작품 안에서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래원은 "영화 후반부 촬영 때에는 각자의 감정을 갖고 있는 게 좋을 것 같아 한마디도 나누지 않았다"며 "하지만, 말하지 않아도 전해지는 교감이 있었다. 오랜 친분때문에 소통이 더 원활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그걸 떠나서 선배님의 연기는 말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 김래원/쇼박스 제공

"연기에 집중하기 위해서 촬영 기간에는 핸드폰도 꺼놓고, 술도 입에 대지 않아요. 그렇다고 제가 완벽함을 추구하는 것은 아니에요. 완벽해지려고 하면 더 완벽할 수가 없는 것 같아요.(웃음) 저는 내추럴한 걸 좋아해요. 그래서 오히려 많이 비워놓고 현장에 가는 편이에요. 물론, 반복적인 리허설이 좋은 결과를 불러올 수 있겠지만, 반대로 반복작업이 생동감이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바로 촬영에 들어간 적도 많아요. 반 정도는 비워놓고 촬영에 들어가야 상대 배우한테 맞춰서 연기할 수도 있다고 제 개인적으로는 생각해요."

연기 경력을 쌓아오면서 김래원의 책임감은 본인의 연기, 그리고 주위 사람을 아우르는 것에서 끝나지 않았다. 작품 전체를 바라보는 눈으로까지 이어졌다.

"20대 때는 제 연기에만 집중했죠. 배우의 입장에서만 시나리오를 봤고, 때로는 고집도 부렸죠. 그런데 시간이 흐를수록 결국 가장 중요한 건 연출자의 의도고, 배우는 그 의도를 전달하기 위한 좋은 도구가 되면 되겠더라고요. '프리즌'은 그런 의미에서 완벽했던 작품이에요.(웃음) 작품을 하면 할수록 시야도 넓어지고 여유가 생기는 것 같아요. 조금 더 부지런해져야죠. 제가 주인공인 영화만 10편이 넘었고 그분들(연출 및 제작진)께는 미안하지만, 스스로 대표작이라고 생각하는 게 없어요. 물론, 지금과 똑같이 열정적으로 임했지만요. 저는 이제 시작인 것 같아요."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