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Metro 베스트 인터뷰] (1) 미녀와 야수로 돌아온 해리포터의 헤..

[Global Metro 베스트 인터뷰] (1) 미녀와 야수로 돌아온 해리포터의 헤로인 엠마왓슨 "나도 벨처럼 괴짜"

최종수정 : 2017-03-16 14:14:29

[Global Metro 베스트 인터뷰] (1) 미녀와 야수로 돌아온 해리포터의 헤로인 엠마왓슨 "나도 벨처럼 괴짜"

세계 각지의 메트로신문 기자들은 현지의 글로벌 스타들과 화제의 인물들을 만나 독자들의 궁금증을 대신 풀어주고 있습니다. 서울의 메트로신문은 전세계 메트로신문의 모체인 메트로인터내셔널(메트로월드뉴스 발행)과 함께 그 인터뷰를 한국의 독자들에게 전합니다. 한국의 독자들이 이를 통해 전세계인과 함께 호흡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 주 >

▲ 디즈니의 영화 '미녀와 야수'에서 벨 역할을 맡은 엠마 왓슨의 모습 /디즈니

해리포터의 소녀 헤로인, 엠마 왓슨(26)이 디즈니의 뮤지컬 영화 '미녀와 야수'의 미녀 '벨'로 돌아왔다. 2014년부터 UN양성평등 홍보대사로 활동해 온 왓슨은 이번 영화를 위해 홍보대사 일을 잠시 중단했다. 그 사연을 메트로월드뉴스가 자세히 들어봤다.

Q: 다시 아이들을 위한 영화로 돌아왔다. 특별한 이유가 있나?

A: 동화가 단지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어른들에게도 필요하다. 수세기 동안 이런 동화가 전해져 오는 데는 무언가 이유가 있지 않겠나. 아마 동화에는 보편적인 교훈이 담고 있어서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다시 아이들 영화로 돌아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실 나에게는 여러모로 이번 영화 출연이 도전이었다. 한번도 영화에서 노래해 본 적도 없고, 말을 타 본 적도 없었기 때문이다.

Q: 그 새로운 도전을 어떻게 해냈나?

A: 수개월동안 훈련을 받았다. 매주 3시간씩 노래 교습을 받았고, 역시 매주 2~3시간씩 말을 탔다. 한마디로 '벨'을 만들어내기 위한 훈련캠프에 입소한 셈이다. 이번 영화는 아무 준비 없이 바로 촬영할 수 있는 그런 영화가 아니었다. 대단히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

Q: 사실 배우로서 부와 명예를 얻는 것보다 활동가로서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는 게 더 행복하지 않았나?

A: 맞는 말이다. 공익을 위해 일했을 때 목적의식을 가지고 살 수 있었다. 배우로 얻은 명성에 대한 과거 제 태도나 생각이 공익활동을 하면서 완전히 바뀌게 됐다. 이제는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게 만족스럽다.

Q: '미녀와 야수'의 미녀 '벨'은 주변의 편견을 극복하고 사랑의 결실을 이룬다. 그밖에 이 영화가 주는 교훈은 뭐라고 생각하나?

A: '미녀와 야수'를 단지 소녀들을 위한 영화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 영화는 여성의 정체성만이 아니라 남성의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야수가 된 왕자를 다시 사람으로 돌려놓은 것은 심지어 적을 향해서도 보여주었던 야수의 동정심과 공감, 자비심이었다.

▲ 로스앤젤레스 엘카피탄 극장에서 열린 '미녀와 야수' 시사회에 나타난 엠마 왓슨 /게티이미지

Q: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무엇을 얻길 원하나?

A: 여러가지다. 정치적, 영적, 정서적, 문화적 등 다층적으로 영화는 영향을 줄 것이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랑이 모든 것을 정복한다'는 교훈이다. 겉모습에도 불구하고 상대를 구원하고 존중하는 걸 가능하게 만든다.

Q: 젊은세대에게 '벨'이 주는 교훈은?

A: 그녀는 한 사람의 삶에 대해 완전히 알기 전까지 그 사람을 함부로 판단하지 않는다. 현재 세계가 글로벌화 되면서 갈수록 세상이 좁아지고 있는 상황이라 그녀처럼 상대의 입장에서 타인을 이해하려는 게 중요해졌다.

Q: '벨' 역할이 힘들지는 않았나?

A: 노래를 부르는 것에 대한 공포 때문에 내가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 적이 있다. 영화에서 처음으로 노래를 하게 된 것인데, 그것도 단순한 영화가 아니라 이처럼 대단한 뮤지컬 영화에서 부르게 돼 부담이 됐다.

Q: '미녀와 야수'의 인기는 예상했나?

A: 일단 디즈니가 이전에는 없던 기술을 확보해 고전 작품을 새로이 재탄생시킨 것이 한몫 했다고 생각한다. '미녀와 야수'가 이렇게 영화로 태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기에 더해 현재의 정치적 혼란으로 인해 사람들이 삶의 아름답고 즐거운 측면에 눈을 돌린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

Q: '벨'은 일종의 부적응자다. 그녀와 같다고 느낀 적은 없나?

A: 내 스스로 괴짜라고 느낀다. 하지만 고치려고 하지 않고 그냥 두는 게 때로는 좋다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믿는 게 반드시 옳은 것이 아닐 수도 있으니까.

▲ 로스앤젤레스 엘카피탄 극장에서 열린 '미녀와 야수' 시사회에 나타난 엠마 왓슨 /게티이미지)

/Lucia Hernandez, 메트로월드뉴스(MWN)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