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산재 사고에 취약한 건설업 근로자

[기자수첩]산재 사고에 취약한 건설업 근로자

최종수정 : 2017-03-16 14:37:17

'고용한파'가 매섭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 실업자 수는 135만명이었고 실업률도 7년만에 5.0%를 기록해 과거 외환위기(IMF) 수준으로 치솟았다.

대규모 구조조정의 직격탄을 맞은 조선·해운업 등 제조업종은 8개월째 일자리가 줄었고 운수업·농림어업 분야에서도 일자리가 줄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서민들은 빚을 내서라도 자영업을 시작하지만 이중 살아남는 곳은 6곳 중 1곳뿐이다.

이처럼 매서운 고용한파 속에서도 유독 일자리가 늘어나는 분야가 있다. 바로 건설업종이다.

최근 2~3년 동안 주택 건설 물량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늘어나 불황 속에서도 호황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지난 달 건설업종 취업자 수도 전년 같은기간 보다 14만5000명이나 증가했다.

하지만 일할 곳이 많아진 만큼 그에 따른 부작용도 크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산재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 증가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건설업 종사자는 전 산업의 약 7% 정도지만 지난해 건설업 사망자는 499명으로 전체 산업 사망자 969명의 절반을 웃돌았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달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산재 사고 사망자 109명 가운데 건설 현장 사망자가 69명으로 60%를 넘었다.

건설업 산재 사망자 수가 급증하는 것은 소규모 건설 현장 급증과 무관하지 않다.

전국적으로 매일 3000개꼴로 생겼다 없어지기를 반복하고 대부분 공사 기간이 짧아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관리·감독이 쉽지 않은 것이다.

그렇다고 대규모 건설업체가 산재사망 근로자 수 증가와 무관하다는 얘기는 아니다.

우리나라 건설산업을 주도하는 상위 50대 건설업체 소속 근로자의 사망수도 최근 증가하고 있다.

상황이 이러하자 정부는 올해 50대 건설업체의 사망사고 감축목표를 20%로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예방사업들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건설 재해의 주요 원인인 추락 사고 예방을 위해 전문가의 기술 지원 활동이나 안전 시설 비용 지원 확대 등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근로 중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이들은 단지 숫자로 치환될 수 없는 누군가의 가족이자 이웃이었다.

건설업종 근로자 사망 수를 줄이기 위한 정부의 대책이 공염불에 그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