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3-09 11:58:06

[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4) 바코드의 종말

[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4) 바코드의 종말

메트로신문은 전세계 메트로신문의 모체인 메트로인터내셔널(본부 룩셈부르크)과 함께 새해 한국의 독자들에게 세계 곳곳의 '살아있는 현장'을 사진에 담아 전합니다. 여기에 소개되는 메트로월드뉴스(MWN : Metro World News, 메트로 인터내셔널 발행) 속 사진들은 메트로 인터내셔널의 핵심 콘텐츠로 4개 대륙 400여 언론인들이 노력한 결과물입니다. 서울과 룩셈부르크의 메트로는 한국의 독자들이 이를 통해 전세계인과 함께 호흡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 주 >

▲ 얼굴인식 소프트웨어가 젊은 여성의 얼굴을 인식 중이다. /메트로월드뉴스
▲ 스크린상에서 진행 중인 얼굴인식 과정. /메트로월드뉴스

메트로월드뉴스(MWN)가 바코드나 신용카드의 종말을 가져올 지 모를 기술을 소개한다. 바로 얼굴인식(Facial Recognition) 기술이다. 최근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홍채인식 기술을 선보였을 때의 놀라움을 다시 느끼게 된다.

최근 급격히 발전 중인 얼굴인식 기술은 활용도가 다양하다. 회사 출입시 따로 출입카드를 사용할 필요가 없이 센서를 향해 얼굴을 돌리기만 하면 되고, 물건을 살 때도 신용카드나 스마트폰이 없어도 된다. 말 그대로 '얼굴로 물건 값을 내는' 것이다.

MIT테크놀러지리뷰는 인공지능(AI) 기술 발전에 힘입어 얼굴인식 기술로 인한 이같은 혁신도 머지 않았다며, 이 기술을 10대 한계극복기술(Breakthrough Technology) 중 하나로 꼽았다. MIT테크놀러지리뷰는 매년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첨단기술을 10대 한계극복기술로 선정해 왔다.

얼굴인식 기술은 오래전부터 미국 등 서방에서 공을 들여온 기술이다. 하지만 현재 가장 앞서 있는 곳은 중국이다. 중국에서는 실제 복수의 기업들이 얼굴인식 기술을 실생활에 적용하기 위한 테스트를 하는 중이다. 그 대표적인 기업이 중국 최대포털인 바이두다. 바이두는 현재 얼굴인식으로 열차표를 구매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미국이라고 기술력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도 중국에 추월을 허용한것은 일반시민들이 얼굴인식 기술에 느끼는 거부감 때문이다. 얼굴인식 기술이 일상생활을 감시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MIT테크놀러지리뷰의 브라이언 버그스틴 편집장은 "중국에는 어마어마한 숫자의 감시카메라들이 설치돼 있다. 얼굴인식 기술은 일상생활에서 편리할 뿐만 아니라 국가적 감시망을 짜는 데도 편리하다"며 "우리 미국인들로서는 심리적으로 꺼릴 수밖에 없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한편 MIT테크놀러지리뷰가 이번에 선정한 10대 한계극복기술 중에는 자율주행트럭, 장애인의 두뇌에 심어 장애를 극복하도록 도와주는 AI 컴퓨터 등도 포함됐다. 버그스틴은 "앞으로 이런 기술로 회사들이 몰릴 것이고 투자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트로월드뉴스=Kristin Toussaint, 메트로서울=송병형 기자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