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17 09:17:13

한진해운 40년 역사 종지부…재취업 못한 직원 50% 달해

▲ 부산항 물동량, 환적물동량 추이./금융위원회

40년 역사의 한진해운이 17일 파산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직원 절반 가량의 실직, 한국-미주노선에서의 시장 점유율 반토막 등 여러 가지 후유증이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6일 '한진해운 회생 절차 현황 및 후속조치 추진 관련' 자료를 통해 "한진해운 파산 후 정부는 해운산업 경쟁력 회복을 위한 대책을 이행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9월 1일 회생절차가 개시된 후 삼일회계법인의 조사 결과 한진해운의 청산가치는 1조7980억원, 계속기업가치는 추정할 수 없다고 나왔다"며 "청산가지가 계속 기업가치보다 높은 경우"라고 말했다.

이에 법원이 한진해운의 회생절차를 폐지하고 향후 자산 매각과 채권자 배분 등의 파산절차를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한진해운의 법정관리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한진해운의 선박 141척에 있던 화물 총 39만60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중 97.7%인 38만7000TEU가 화주에게 인도됐다.

선원 1297명 가운데 1279명이 본국으로 회귀했고, 잔여 선박 1척에 있는 18명도 최종 공매 조치 후 하선할 예정이다.

한진해운 관련 피해업체에 대해서는 수출보증 및 특례보증 형식으로 총 964건4803억원의 금융지원도 실시했다.

다만 한진해운 직원의 절반은 아직 다른 선사로 재취업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진해운 직원 1469명(육상 711명·해양 758명) 가운데 다른 선사에 채용된 인원은 782명(53.3%)에 불과했다. 육상퇴직자 중 427명이, 해상직 퇴직자 중 355명이 재취업했다.

정부는 한진해운 근로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고용지원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취업지원에 계속 나설 예정이다.

한진해운 퇴출로 부산항을 거쳐 가는 환적 컨테이너 물량도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지난해 부산해 전체 물동량은 1만9468TEU로 전년(1만9468TED) 대비 0.2% 감소했지만, 환적 물량은 982만TEU로 2.8% 줄었다.

정부는 "한진해운 회생절차 후 대체선박 투입 등에 따라 한-미주노선의 우리나라 수출 물량은 현대상선이 대부분 흡수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 한-미주 수출 물량 가운데 한진해운이 16.6%, 현대상선이 13.7%를 맡았는데 같은 해 11월에는 한진해운 0%인 반면 현대상선은 비중이 28.8%까지 뛰었다.

정부는 "앞으로도 상당 기간 글로벌 해운산업 불황과 대형 선사 주도의 출혈 경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해운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원가절감과 대외 신뢰성 회복히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한국선박해양 설립(1조) ▲글로벌 해양펀드 개편(1조) ▲선박 신조 프로그램(2조6000억원) ▲운영 본격화 및 선박펀드 확대(1조9000억원)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차질없이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또 "금융지원 방안과 더불어 해운산업의 지속적인 성장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업계와의 상생기반 구축을 비롯한 인프라 확충과 항만 경쟁력 제고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