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16 13:51:01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 '왕좌' 수성 가능할까…존슨·마쓰야마 바짝 추격

▲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가 16일 개막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오픈에 출전한다./AFP연합뉴스

제이슨 데이(호주)가 미국프로골프(PGA) 세계랭킹 1위를 수성할 수 있을까.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주최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오픈(총상금 700만달러)이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근교 리비에라CC(파71)에서 개막했다.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 중 8명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결과에 따라 상위권 순위 변동이 예상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세계랭킹 1위는 제이슨 데이다. 지난해 3월 델 매치플레이 우승으로 랭킹 1위에 오른 그는 51주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데이가 1위를 수성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이후 우승 소식이 전무한데다, 올 시즌 파머스인슈어런스 오픈에서는 컷오프 됐다.

무엇보다 지난주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공동 5위로 회복세를 보이긴 했으나, 그 사이 최근 2년간의 성적을 토대로 하는 세계랭킹에서 추격자들과 격차가 급격히 좁아졌다.

▲ 세계랭킹 3위 더스틴 존슨이 PGA투어 제네시스 오픈에서 세계랭킹 1위를 노린다./AFP 연합뉴스
▲ 프로골퍼 마쓰야마 히데키가 PGA투어 제네시스 오픈에 출전한다./AP뉴시스

가장 위협적인 라이벌은 세계랭킹 3위 더스틴 존슨(미국)이다. 만약 존슨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고 데이가 4위 이하의 성적에 그치면 1위는 존슨으로 바뀐다. 단 한 번의 대회로 1위 자리에 오를 수 있는 것이다.

세계랭킹 5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도 제네시스 오픈을 통해 세계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다. 마쓰야마가 우승하고 데이가 25위 이하 성적에 그친다면 세계랭킹 1위는 마쓰야마의 차지가 된다.

PGA투어닷컴 전문가 예상코너에 참여한 7명의 전문가 중 5명은 존슨을, 2명은 마쓰야마를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았다.

데이가 그간 제네시스 오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던 것 또한 순위 변동의 가능성을 점치게 한다.

존슨과 마쓰야마의 도전,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복귀 선언, 2015년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의 부활까지 있는 만큼 데이가 이번 고비를 간신히 넘긴다 해도 1위 수성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