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15 16:20:59

[영화vs영화] 뜨거운 진심 '재심'vs짜릿한 오감만족 '트리플 엑스 리턴즈'

[영화vs영화] 뜨거운 진심 '재심'vs짜릿한 오감만족 '트리플 엑스 리턴즈'

2월 박스오피스를 장악한 상위권 영화 중 최고의 기대작 두 편을 소개한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 휴머니티 영화 '재심'과 할리우드 액션 배우들이 총집합한 엔터테이닝 영화 '트리플 엑스 리턴즈'가 많은 영화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으며 스크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 영화 '재심' 스틸컷/오퍼스 픽쳐스
▲ 영화 '재심' 스틸컷/오퍼스 픽쳐스
▲ 영화 '재심' 스틸컷/오퍼스 픽쳐스

◆'재심', 세상을 바꾼 뜨거운 진심이 통했다!

먼저, 김태윤 감독의 '재심'은 2000년 익산 약촌 오거리에서 발생한 택시기사 살인사건에 픽션을 가미해 재구성한 작품이다. 경찰의 강압 수사와 증거 조작으로 억울한 감옥살이를 했던 현우(강하늘)와 돈도 빽도 없는 변호사 준영(정우)이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담았다. 또한, 그 과정에서 서로에 대해 더 많이 알아가면서 변화하는 모습은 보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해당 작품은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쟁쟁한 경쟁작들을 모두 제치며 15일 오전 7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전체 예매율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진심을 담은 실화 소재로 세상을 움직였던 영화 '변호인' '도가니' '부러진 화살'에 이어 관객들이 다시 한번 '재심'을 주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앞서 열린 언론시사회서 김태윤 감독은 "실화 소재이기 때문에 문제작처럼 비춰지는 영화가 아닌, 관객들이 몰입하고 흥미롭게 볼 수 있는 구성과 스토리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사건에 연관된 인물들과 허구의 인물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완성도 높은 스토리를 완성시켰으며, 때문에 영화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목표인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뜨거운 진심을 더욱 강하게 담아낼 수 있었다.

탄탄한 스토리 전개와 함께 충무로가 주목하는 두 배우 정우와 강하늘의 열연 또한 관객의 몰입도를 높인다. 각각 '히말라야'와 '동주'로 실존인물을 연기한 바 있는 정우와 강하늘은 이번 작품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하고 농도 짙은 연기를 선보인다. 실제로 절친한 두 배우는 촬영하는 내내 다양한 아이디어를 교환하며 연기 호흡을 맞췄다고 알려졌다.

스크린을 통해 재해석된 약촌오거리 사건은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영화적 카타르시스를 제공할 것이다.

▲ 영화 '트리플 엑스 리턴즈' 스틸컷/롯데엔터테인먼트
▲ 영화 '트리플 엑스 리턴즈' 스틸컷/롯데엔터테인먼트
▲ 영화 '트리플 엑스 리턴즈' 스틸컷/롯데엔터테인먼트
▲ 영화 '트리플 엑스 리턴즈' 스틸컷/롯데엔터테인먼트

◆거침없는 흥행 질주 '트리플 엑스 리턴즈'

2017년, 이보다 더 속 시원하고, 강력한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는 없다! 국내 외화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트리플 엑스 리턴즈'(감독 D.J. 카루소)는 월드 와이드 흥행 수익 2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트리플 엑스 리턴즈'는 전설의 스파이 샌더 케이지(빈 디젤)가 전세계에 흩어진 남다른 개성의 최정예 요원들을 소집해 '트리플 엑스' 프로젝트를 재결성, 세계 안보에 위협이 되는 판도라 박스를 되찾는 미션을 그린 영화다.

박스오피스 모조 통계에 따르면, '트리플 엑스 리턴즈'는 월드 와이드 흥행 수익 약 2억 3000만 달러를 거둬들였다. 국내에서는 개봉 첫주 주말 외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누적 매출 31억원을 돌파했다.

2002년 개봉당시 익스트림 스포츠와 액션을 결합한 독보적 스타일로 액션 영화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전작 '트리플 엑스'의 2억 달러 돌파 속도보다 빠른 추이를 보이고 있어 그야말로 초특급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트리플 엑스 리턴즈'에는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빈 디젤과 견자단, 토니 자 등 각국을 대표하는 액션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전작보다 더욱 특별한 점은 스파이 '팀'들간의 대결이 펼쳐진다는 것. 정체불명의 스파이 집단 '고스트'와 샌더 케이지의 '트리플 엑스' 팀의 화려한 액션은 볼거리와 함께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육해공을 넘나드는 압도적 스케일의 액션과 지상 최강의 스파이 군단의 팀 플레이는 IMAX, 4DX, 3D로 즐길 수 있게 다양한 포맷으로 개봉, 더욱 짜릿하게 액션을 즐길 수 있어 독보적 외화 강자로 주목받고 있다.

익스트림 스포츠와 액션의 결합, 그리고 빠른 속도의 카체이싱, 보고도 믿기 어려운 속도의 치열한 몸싸움은 관객을 열광하게 만든다.

▲ '재심' 포스터/오퍼스픽쳐스
▲ '트리플 엑스 리턴즈'포스터/롯데엔터테인먼트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