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16 08:00:00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직장인의 건강 간식? '견과류' 좋아

▲ 김소형 본초 테라피

간식으로 간편하게 먹으면서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슈퍼푸드가 바로 견과류다. 특히 과로와 스트레스에 일상적으로 시달리는 현대인들에게는 작지만 강력한 효과를 발휘하는 영양 간식이라고 할 수 있다. 매일 적당량의 견과류를 섭취하면 에너지와 활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단백질, 비타민과 미네랄, 오메가-3 지방산 등의 성분들이 긴장과 피로,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기운을 북돋워준다.

특히 30~40대 직장인들의 경우 혈관 건강을 잘 다스려야 한다. 혈관 건강은 하루 아침에 나빠지는 것이 아니다. 포화지방이 많은 기름진 육류, 트랜스지방이 들어 있는 마가린, 팜유가 들어 있는 비스킷이나 초콜릿, 당분 함량이 높은 식품 등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경우 혈중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의 수치가 높아진다. 잦은 회식으로 칼로리 높은 안주를 많이 섭취하고 술과 담배를 즐기는 직장인들은 30대부터 복부 비만의 징조가 보이며 혈관도 빠르게 노화한다. 이런 생활습관들은 모두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동맥경화 같은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이처럼 건강을 해치는 잘못된 생활습관을 갖고 있는 직장인들은 견과류를 매일 한 줌 정도 꾸준히 섭취하면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의 제거에 도움이 된다. 즉 건강하고 탄력 있는 혈관을 유지할 수 있으며 심장 및 혈관 질환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또한 견과류는 혈액순환을 개선하고 뇌 활동을 향상시켜주기 때문에 머리를 많이 쓰는 학생들이나 직장인들의 두뇌 건강에도 좋다.

다만 견과류도 많이 섭취하면 칼로리가 높아지기 때문에 하루 한 줌 정도가 가장 적당하며 될 수 있으면 종류를 골고루 섞어서 먹는 것이 좋다. 또한 견과류는 공기와 닿거나 습도가 있는 환경에서는 쉽게 곰팡이가 피며 견과류가 상하면 아플라톡신이라는 발암물질이 생성되기 때문에 보관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밀폐해서 냉장 및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지만 많은 양을 장기보관하기 보다는 신선한 것으로 적당량 구입해서 바로 먹는 것이 가장 좋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