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광역철도, 지난해 하루 평균 315만명 탔다

코레일 광역철도, 지난해 하루 평균 315만명 탔다

최종수정 : 2017-02-09 11:10:07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해 광역철도 연간 이용객이 11억5354만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1315만명(1.2%) 늘어난 것으로 하루 평균 315만명이 이용한 셈이다.

노선별 수송인원은 서울∼천안 간 경부선이 일평균 71만7000여명으로 가장 많았다. 왕십리∼수원을 운행하는 분당선은 57만8000여명으로 2번째로 많이 탔고, 경원선(48만4000여명)과 경인선(48만1000여명)이 그 뒤를 이었다.

수인선의 경우에는 지난해 2월 송도∼인천 연장 개통으로 전년보다 이용객이 589만명(47.6%)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경의선은 효창역 개통과 가재울 뉴타운 효과로 416만명(9.2%)을 더 수송했다.

수도권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는 경춘선과 ITX-청춘은 다양한 연계 관광상품을 선보이며 수송인원이 각각 32만명과 14만명 늘었다.

지난해 9월24일 개통한 경강선(판교~여주)은 일평균 3만1000여명을 수송해 누적 이용객이 305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30일 개통한 부전∼일광간 동해선은 이틀간 3만8000여명이 이용했다.

노선별 최다 수송역은 경부선 영등포역, 분당선 선릉역, 경원선 회기역, 경인선 부천역 등으로 환승역에 이용객이 많았다.

역별로는 경부선 영등포역이 일평균 7만3000여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원선 회기역, 경부·분당선 수원역, 용산역(ITX-청춘 포함) 순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수송인원은 전년보다 2만7000여명 증가한 315만명으로 집계됐으며, 활동량이 많은 3~5월에 이용객이 특히 많았다.

이용객이 가장 많은 달은 지역별 축제가 많은 5월로 1억324만명을 수송했으며, 3월과 10월도 이용객이 각 1억명을 넘었다.

일별 수송인원은 지난해 5월4일이 394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다음날인 어린이날(5월5일)부터 시작되는 4일 연휴의 효과인 것으로 보인다. 5월13일이 391만명으로 뒤를 이었다.

요일별 수송인원은 2위부터 10위까지 모두 금요일이었고, 1위를 차지한 5월4일만 수요일이었다.

수송인원이 가장 적은 날은 설날과 설 전날, 추석 순으로, 명절기간은 귀성객 영향으로 광역철도 수송량이 크게 줄었다.

광역철도 이용률은 더위와 추위, 호우 등 날씨의 영향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서울 최저 기온(-18°C)을 기록한 1월24일은 일평균 수송량의 54.5%에 그쳤고, 서울 최고 기온 36.6°C를 기록한 8월21일은 219만여명으로 일평균 수송량의 70%에도 못미쳤다. 일일 강수량 100.5mm가 내렸던 7월5일에도 하루 299만명만 이용했다.

무임 수송인원은 광역전철 수송량의 16.5%인 1억9000만여명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했다.

무임 이용자 중에는 경로대상자가 41만4000여명으로 2015년 보다 일평균 1만8000여명 늘었으며, 장애인과 유공자는 전년보다 각각 700여명, 100여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수인선 연장, 경강선 및 동해선 개통으로 코레일 광역철도 수혜지역이 대폭 확대됐다"며 "철저한 안전관리로 국민들이 코레일 광역철도를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