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01 13:59:57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성수동의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 황금빛으로 물들이다

▲ 클림트 인사이드 전 포스터
▲ 클림트 인사이드 전시 이미지
▲ 클림트 인사이드 전시 이미지
▲ 에스팩토리 조감도/에스팩토리
▲ 에스팩토리 조감도/에스팩토리
▲ 에스팩토리 조감도/에스팩토리

가로수길, 삼청동, 홍대, 연남동 일대 등의 '둥지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임대료 상승으로 세입자들이 내몰리는 현상)을 당한 젊고 유능한 아티스트들이 성수동에 몰려들고 있다. 그 중심에는 '에스팩토리'가 있다.

지하철 2호선 성수역 3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한 '에스팩토리'는 버려진 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곳이다. 성수동 일대에서 단일 면적으로는 가장 큰 복합문화공간이며 문화 중심지 역할을 하는 핵심 장소로 떠오르고 있다.

에스팩토리는 개발자와 테넌트(건물의 일부를 빌리는 사람·임차한 아티스트), 소비자가 상생하는 문화공간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설립됐다. 그동안 문화공간은 정부가 주도하거나 대기업의 사회공헌으로 외곽에 설립돼왔다. 하지만, 에스팩토리는 민간 주도하에 공장 9917㎡(3000평) 부지가 대규모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케이스다.

에스팩토리에 입점한 테넌트들은 에스팩토리의 오픈 스페이스에서 큰 전시회를 열 수도 있다. 작품도 팔 수 있다.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수 있다. 또한 입점 테넌트들의 브랜딩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이곳에서 보고, 체험하고, 이해하고, 상품 구매까지 가능하다. 때문에 에스팩토리는 테넌트들에게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소비자는 에스팩토리의 유니크한 테넌트들의 감성을 느낄 수 있고 이해하며 가치소비를 할 수 있게 됐다.

총 4층으로 이뤄진 에스팩토리는 1층에 마켓 플레이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샵, 디자이너 스튜디오, 액세서리 공방 등이 입점한다. 2층은 예술 공연, 전시회가 열리는 이벤트 홀로 쓰인다. 3층과 4층은 레스토랑, 카페, 루프탑 가든으로 구성됐다.

'에스팩토리'는 패션 디자이너, 아티스트, 뮤지션 등이 함께 어우러지는 문화의 발신지가 목표다. 백화점과 로드숍 등 기존 쇼핑 시설에 식상해진 고객들에게 쇼핑과 문화, 힐링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오는 봄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는 이곳에선 지금 '클림트 인사이드' 미술전이 열리고 있다.

예매 오픈과 동시에 예매 점유율 랭킹 1위에 오르며 올겨울 대표 전시로 주목 받는 '클림트 인사이드'전은 지난해 12월 8일 개막해 에스팩토리에서 관람객들과 만나고 있다.

해당 전시는 아시아 최초로 구스타프 클림트 명화를 미디어아트로 구현해냈다. 미술관의 명화처럼 액자에 걸려 있는 전시회가 아니라 명화가 영상아트로 보여지기 때문에 공간을 넘나들며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넓은 에스팩토리 내부는 화려한 빛의 미디어 프로젝션과 일렉트로닉 앰비언트 장르로 유명한 포틀래치(Potlatch) 음악감독의 감각적인 사운드가 클림트의 명화와 함께 흘러나온다. 여성의 관능미와 극상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던 클림트의 섬세한 황금빛이 공장을 리뉴얼한 에스팩토리의 인더스트리얼적인 공간 속에서 극대화돼 그가 추구했던 영원성을 구현한다.

총 260여 점의 클림트 작품들이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된 이번 전시는 'End of Century: 합스부르크의 황혼' 'Ver Sacrum: 시대에는 그 시대의 예술을, 예술에는 자유를' 'Women: 순수와 퇴폐의 공존' 'Stoclet Frieze: 생명의 나무' 'Later Colors: 고요한 사색, 새로운 색채' 'Kiss: 전 세계인의 환상이 된 한 장의 그림' 등 6개의 세션으로 나눠져 있다. 관람객들은 세션을 따라 관람하며 마치 조각을 맞추듯 클림트의 삶의 여정을 따라갈 수 있다.

또한 라이트 아트와 모션감지 기능으로 클림트의 색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쉘터 체험존이 있으며 VR(가상현실) 체험존, 명화합성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관람객들은 다양한 체험존을 통해 직접 듣고, 보고, 만져볼 수 있는 방식으로 원화에서는 느낄 수 없는 또 다른 감동을 맛볼 수 있다.

미디어앤아트의 다섯 번째 프로젝트인 '클림트 인사이드' 미디어 아트 전시는 오는 3월 3일까지 연중무휴로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이달 6일부터는 평일에 한해 특별 도슨트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평일 오후 1시, 5시마다 전시장 2층 입구에서 시작하며 해설자의 설명과 함께 '클림트 인사이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단, 2월 20일~22일은 내부사정으로 인해 도슨트가 운영되지 않는다.

에스팩토리는 지난해에는 인기 그룹 빅뱅의 10주년을 기념해 '빅뱅 10 디 이그지비셔니A TO Z'를 열어 국내 팬들은 물론, 외국 관광객까지 몰린 바 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