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 한파에 '깜짝'…때 늦은 난방용품 '반짝 매출'

지각 한파에 '깜짝'…때 늦은 난방용품 '반짝 매출'

최종수정 : 2017-01-11 16:02:07
▲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쇼핑하고 있는 고객들의 모습. /CJ올리브네트웍스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이 지속되다가 급작스럽게 찾아온 지각 한파에 난방용품이 반짝 매출을 올리고 있다.

11일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드럭스토어 올리브영에 따르면 지각 한파가 시작된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핫팩?손난로?머플러?레깅스 등 방한 관련 용품이 주말(7~8일) 대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11월 입동 이후 약 두 달 만에 관련 제품 매출이 깜짝 상승하면서 뒤늦은 방한용품 특수가 찾아왔다.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제품은 추위를 막아주는 패션용품이다.

머플러와 장갑, 마스크, 레깅스 등 보온용 패션 소품 매출은 25% 늘었다. 그 중에서도 발열 타이즈와 보온성을 높인 '테리 레깅스'의 매출이 55% 늘어나 가장 두드러졌다.

이 외에도 핫팩은 10%, 반영구로 쓸 수 있는 캐릭터형 손난로 인형의 판매도 소폭 증가했다.

몸 속부터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어주는 차(茶) 판매도 덩달아 높아졌다.

한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기온 덕에 냉장 음료들의 판매가 꾸준히 이뤄졌지만 한파가 닥친 9일과 10일 이틀 사이 레몬티, 허브티, 홍차 등 티백 차의 매출은 지난 주말 대비 20% 증가했다. 분말 커피류도 33% 늘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평년 기온보다 따뜻했던 12월을 지나오며 방한 용품들의 매출이 주춤했으나 새해 첫 한파가 시작되며 다시금 방한용품 매출이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며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등 이번 주 내내 영하권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분간 관련 용품의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