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1-11 07:01:00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우리의 각오

명리학으로 관망해볼 때 우리가 정유년에 어떻게 화합 하느냐에 따라서 정말 국가의 존망이 달렸다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지도자를 선출 할 때도 그동안 해오던 구태의연한 방식으로의 학연 지연 지역 감정 좌파우파가 중요한게 아니라 대통합적인 사고로 정말 나라를 사랑하고 민족을 사랑하는 국민의 정신을 갖길바라며 그동안 정치권에 아파하는 많은 국민들이 새로운 지도자를 지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러설명이 있듯이 정유년은 천간이 정화(丁火)불이고 지지가 유금(酉金)이다. 불은 금을 녹여 새로운 것을 만들기 때문에 국민들이 새롭게 나타나는 정치 지도자를 선택할것으로본다. 그지도자는 구태의연하고 당리당략에 코가 꿰서 소신을 펴지 못하는 구 정치인을 배제하는 정치인으로 신당을 만들어 국민들의 큰 지지를 얻어 차기 대한민국의 역사와 미래통일의 발판을 이룰것이다. 4월 갑진(甲辰)월에는수질과 어패류에 균 같은 질환이 예상되고 중국의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고통이 따르므로 AI처럼 뒷북치지 말고 미리 대비 해놓아야 한다. 을사(乙巳)월인 5월이면 일본이 진유(辰酉)합으로 금융관계의 국제적 제도권의 압박을 줄 것이니 기관 및 대기업 금융권 같은 곳이 대비를 잘해 놓아야 한다. 2017년 정유년 정임합목(丁壬합木)이 되는 해로서 정임(丁壬)의 합(合)은 주로 재물관계나 경제관계를 나타낼 때 적용하는 매우 중요한 설명이 된다. 화(化)한 목(木)은 을목(乙木)으로 나약한 화초이기 때문에 권위와 힘이 없다. 나약한 을목(乙木)여왕이 지배하는데 기후는 건조가 심하고 때 아닌 폭우와 우박이 쏟아지는 전초전이 될 수밖에 없는 해이기에 자연재해에 대비하는 사전준비가 필요한 한해다. 나약하므로 주변에 식재관(食財官)이 제마음대로 요동치는 것을 뜻대로 부리지 못하여 기업들도 고통을 당한다. 우리나라는 오행상 목기(木氣)인데 을목(乙木)나약한 군주가 관성인 금(金)은 서방(金)인 미국과의 금융경제(金庫)를 지칭하는 것이므로 외교안보와 경제무역 등 다양한 부문에서 미국 트럼프 정부의 새로운 압박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한해다. 또한편 재성인 토(土)는 대륙의 중심(土)인 중국을 지칭하는 것이므로 외교안보와 경제무역 등 다양한 부문에서 중국 시진핑 주석의 강도 높은 압박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일본은 화(火)로서 나약한 을목의 기운이 빼앗기게 되어 일본은 우리를 가볍게 보게 되어 위안부 문제나 독도문제에 대해 신경을 쓰게 하는 것은 변함이 없으니 주변국가에 대한 대응력을 키우고 국가 기반을 단단히 할 국민적 각오가 따라야 한다./김상회역학연구원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