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세 멜 깁슨, '27세' 여친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 참석 "대..단"

61세 멜 깁슨, '27세' 여친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 참석 "대..단"

최종수정 : 2017-01-09 12:01:32

61세 멜 깁슨, '27세' 여친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 참석 "대..단"

▲ <사진/영화 '엣지오브다크니스'캡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멜 깁슨이 어린 여자친구와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각) 할리우드 배우 멜 깁슨(61)이 임신한 27살 애인 로잘린 로스와 함께 미국 LA 베버리 힐튼 호텔에서 제 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61살의 나이에 아홉째 아이를 얻게 된다는 소식을 전한 멜 깁슨은 임신 중인 27살 여자친구 로잘린 로스와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아버지뻘 아닌 할아버지뻘..", "다단하네", "이래서 할리우드 할리우드 하는구나"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멜 깁슨은 영화 '핵소 고지'로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